logo

성수기가 지난 해변의 방파제에 커다란 식탁을 펴 놓고 혼자서 진수성찬을 먹는 것 같았다 -모나카

do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