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go

노신사

두 명의 노신사는 고개를 숙인 채 먹기만 하였다. 사실 신사라고 하기엔 맞지도 않은 어깨의 양복 상의가 고루해보이는 인상을 풍겼다. 둘은 아는 사이가 분명하지만 서로 쳐다보지도 않았다. 마치 먹는 일만이 자신이 해야하는 일 인 것 마냥 그들은 그렇게 고객를 숙인 채 먹기만 하였다.